Killer Crossover

wooss2oov.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이제동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리쌍록 시즌3 D-1

리쌍록이 내일이네요, 두 선수 모두 오늘 스타리그 8강을 부산에서 치르고 바로 내일 인천에서 결승을 치르는 최악의 일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오늘 경기의 결과와 그에 따른 컨디션 조절이 승부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상황인데요, 사실 경기에 앞서 리쌍의 시대가 나오기 까지의 과정을 정리하는 글을 쓰려고 했는데 미완성인 채로 임시 저장 되어 있네요. 생각보...

[스타]격납고 결승 간단 리뷰.

- 결승 진행 과정에서의 미흡함이나 경기 후 대처에 대한 논평은 생략합니다. 1경기(1) : 매의 드론이 배럭에 부벼지며 들어갑니다. 원배럭 더블이나 원팩 더블은 아닌 상황을 알게 되었고, 빠른 뮤탈로 피해를 주려고 합니다. 병력 상황을 보건대 아마 오래 끌 마음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드론에 가렸지만 SCV도 충실히 정찰에 성공했고 이영호는 '일단의'...

[스타]리쌍 잡담.

오늘은 리쌍이 동반 폭발해 버렸군요. 화승쪽은 보지 못했고 KT쪽은 이영호-염보성 경기까지 보고 잤습니다. 오늘 이영호는 안지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요.이제동을 보면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최근의 부진을 보아하니 개인의 폼이 떨어졌다기 보다는 최근 테란을 상대로 저그들이 느끼는 한계에 이제동도 도달했다는 측면이 강했습니다...

[스타]아듀, 엠비씨게임 + 결승전 분석.

그대들의 미래야 말로 암흑일지어니.0. 2003년 TG삼보 MSL을 시작으로 스덕질을 시작했습니다. 모두가 그렇듯 스타판에는 '임요환이 최고, 그 다음이 홍진호, 이윤열이 샛별' 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최연성을 봤습니다. 괴물의 초기 모습을 보았으니 다른 게이머로는 눈을 채우기 어려웠겠죠. 그 후로 오랫동안(지금도) 쵱빠로 살아왔습니다.1. 유보트...

엠비씨게임.

그만 본다.리쌍록을 이렇게 만들다니 용서하지 않겠다.4경기부터 보지 않을 예정이나 이 시리즈가 끝나고도 우승자와 준우승자가 나올 것이니 그 점은 정말 애석하다.나는 그래도 마지막까지는 지켜보려고 했었다.승원좌 온겜으로.

[스타]피곤한데 짧게 던지는 5가지 화두.

1. 이영호 스타리그 우승 : 당연한 수순이었다. 도재욱마저 3-0으로 무너진 그 날 이후 진영화에게는 큰 희망이 없었다고 본다. 맵징징이라고 해봤자 어차피 테란은 맵 안 탄다. 그럼 진영화가 스무스하게 무너졌는가 하면 또 그건 아니었기에 결승은 예상보다는 재미있었다. 단지 결과는 뻔했을 뿐이다.2. MSL 결승 프리뷰 : 인간계 최강을 가리는 경기. ...

하두글 보고 짧게 스타잡담.

스타를 보면서 느낀건데- 글쓰는게 귀찮은 시기에 떡밥을 하나 던져 준 군인에게 우선은 찬사를 보냄.1. 이영호 이눔시키 예전에 모 인터뷰에서 '연습 때는 거의 지질 않는데 방송 경기에서는 그 실력이 다 안 나오는 것 같다' 고 했을 때도 제법 잘 나가던 시절이라서 피식했었다. 곁들여 김택용, 이제동 이런 괴물들과 붙어도&nbs...

[스타]오랜만에 스타 잡담 - WCG 택뱅리이야기.

- 개인리그가 개막하면 달라질지 모르겠는데 프로리그는 거의 시청하지 않고 있습니다. 듣자하고 보아하니 이영호 ver.2 인 것 같은데요, 어차피 동족전 잘하는게 가장 중요한 후로리그라 꼼딩의 선전은 예견이 어려운 일은 아니겠죠. 문제는 개인리그인데 요즘 테란이 토스상대로는 조금 힘들어 보이더군요. 대놓고 더블넥에 투팩으로 응징하자니 토스의 대응이 너무 ...

이제동과 FA잡담.

  개스파의 FA 제도가 '졸속' 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이미 동족전을 줄인다는 '명분' 으로 '종족 의무 출전 제도' 라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었던 그들이기에 말이죠. KBL은 최소한 원인에서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이 '상식적' 이긴 합니다. 가령 공격 농구를 지향하기 위해서 공격 제한 시간을 줄인다거나 하는 예가 있겠네요. 하...

글쓰기.

왕년에 윤동주 횽은 시대 꼬락서니가 이러한데 글이 쉽게 쓰여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하셨더랬다. 정확히 반대의 경우다. 쓰고 넘칠만큼의 소재와 영감, 게다가 의욕도 없지 않은데 글이 쉽게 쓰여지지 않는 것은 부끄럽다 기 보다는 속상한 일이다. 그런 속상함이라도 글로 쓰고 싶을 만큼 속상한 일이다. 세상은 격변이라고 말하는데 정작 삶은 변하지...
1 2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