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ller Crossover

wooss2oov.egloos.com

포토로그



[NBA]RSM. 공놀이

RSM은 모윌의 달갑지 않은 별명입니다. 정규시즌에서만 잘하는 것 빗대어 Regular Season Mo라고 비꼬는 말이죠. 현재 클블은 2라운드에서 보스턴을 상대로 2승 3패로 밀려있습니다. 홈에서 2번의 대패가 일어나고 르브론이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이기도 하면서, 심지어는 시리즈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르브론의 행선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클블팬의 솔직한 심정으로 정말 속상하고 너무한다는 생각도 들지만, 이런 흔들기의 원인이 우리팀의 부진 때문이라는 것이 더욱 씁쓸하네요.

어이없는 브롱 흔들기에 굴하지 않을 클블빠인 저는, 결코 이번 시리즈를 포기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4,5차전을 보면서 다른 RSM을 말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바로 마감독인데요.

Regular Season Mike.

확실히 클블의 플옵 경기력은 정규 시즌 이하입니다. 사실 이것은 올시즌 플옵에서 두드러지는 중이고 작년까지의 클블은 원래 플옵에서 더 강했습니다. 물론 올랜도를 만나 탈탈 털리기 전까지를 말하는 것이지만 올랜도 전도 클블의 공격 자체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미스매치를 극복하지 못한 수비와 모윌의 꼴아박기가 문제였을 뿐이죠.

하지만 올해는 1라운드 부터 약간 경기력이 좋지 못한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여기에 마감독이 큰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이 사람은 진짜 경기 중에 플랜이 어긋나면 멍때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감독은 한 경기의 실패를 다음 경기에 만회해서 나오는 타입인데 이것이 한 경기 한 경기에 목숨을 거는 플옵에서는 치명적입니다. 실패 후 수싸움에서 또 패하는 어제와 같은 경우에는 돌이킬 수 없는 것이죠.

어제 얘기를 잠깐하자면 일단 '안티 론도' 디펜스는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2쿼터 초반 웨스트-바레장-Z맨이 나왔을 때 6-1로 아주 좋은 흐름을 가지고 있었죠. 그리고 보스턴의 타임아웃.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샼-재미슨-파커-서군-모 라인업이 등장합니다. 클블 수비의 코어인 르브론과 바레장이 동시에 쉬는 어처구니 없는 장면이었죠. 그렇다고 보스턴이 백코트의 높이를 낮춘 것도 아니고 말이죠. 결국 3분만에 8-0런을 먹고 르브론 바레장이 다시 나옵니다. 하지만 이미 분위기는 넘어갔죠. 4차전에서도 다리 질질끄는 파커를 끝까지 론도에게 붙이는 등 고집이라고 하기엔 이해할 수 없는 장면이 많습니다. 마치 게임에서 auto 모드로 해놓으면 매뉴얼 대로 선수를 교체하는 CPU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클블은 단계적으로 발전해 온 팀입니다. 디트를 넘기 위해 절치부심해 디트를 넘었고 보스턴과의 7차전 혈전이후 보스턴에 맞춰 준비했던 지난 시즌에는 의외로 올랜도에게 무너졌죠, 그리고 올해는 샼과 재미슨 파커, 문에 포우까지 데려오며 올랜도에 초점을 맞춘 모습입니다. 그런데 또 보스턴에게 밀리고 있죠. 상대에 따라 유연하게 패턴을 가져가는 것은 코칭 스탭이 해야할 일입니다. 상대에 따라 방식을 바꾸라고 그 깊디 깊은 로스터를 구축해 준 것인데 마이크 브라운은 경기 내적인 유연성이 현격히 부족합니다.

정규 시즌에서 여러가지 실험을 통해 경기력을 끌어 올리던 클블의 모습에서는 패배 속에서도 긍정적임이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준비해왔던 많은 것들을 왜 정작 플옵에선 봉인하는 것일까요. 지난 시즌에서 5차전이 되어서야 비로소 스몰라인업을 선보이며 올랜도를 당황시켰습니다. 하지만 5차전은 모든 것을 뒤바꾸기엔 너무 늦은 타이밍이었습니다.

르브론의 팔꿈치는 분명 문제입니다. 하지만 현재의 클블은 르브론의 팔꿈치 문제로 홈에서 32점차 대패를 당할 로스터 구성은 아닙니다. 클블팬으로 가장 듣기 싫은 말 중 하나인 '르브론 원맨팀' 이라는 말에 반박을 전혀 하기 힘든 시리즈 입니다. 르브론이 40득점을 하면 당연히 이겨야죠. 하지만 20득점만 하고도 이길 수 있도록 강팀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매번 플옵에선 그런 경기가 안나오고 정규시즌에만 나오는 것은 문제가 있죠.

저는 동네 형 같은 마이크 브라운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프로는 결과죠. 올해와 같은 절호의 기회에 적절한 푸쉬를 받고도 이렇게 실망스러운 플옵을 보낸다면 그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서 역량 자체에 의심을 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아직 2경기가 남았습니다. 자신이 RSM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할 사람은 모윌만이 아닙니다.

GO CAVS!!


이글루스 가든 - NBA Mania!

덧글

  • 울프우드 2010/05/13 16:15 # 답글

    보스턴과 클래블랜드의 매치업은 항상 흥미를 가지고 보는 매치업입니다....올시즌 보스턴 3인방의 모습이 예전에 비해서는 조금 약해진 듯 보였고 르브론이 워낙 극강의 모습을 보여주었던지라 클블의 4승 2패 정도의 우위를 개인적으로 예상했는데, 르브론의 경기력이 예상외로 다운되고(팔꿈치 쪽인가에 부상이 있다고 했던가요?) 나머지 팀원들이 동반 부진하며 예상과는 달리 클블이 밀리고 있네요......

    보스턴 홈에서 열리는 6차전을 클블이 따낸다면 7차전에서 클블이 승리해서 파이널에 진출할 가능성도 있을 것 같지만 홈에서의 보스턴이 강하기에 솔직히 좀 불안해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도 우쓰우쓰님과 같은 클블 팬들의 응원이 있으니 클블도 6차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지요.....양팀 모두 최고의 경기력으로도 팬들을 즐겁게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우쓰우쓰님과는 달리 저는 보스턴을 조금 더 응원하는 편이라 ㅋ (성사 가능성이 조금은 낮지만 올시즌 파이널은 보스턴 VS 피닉스 매치업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 우쓰우쓰 2010/05/15 03:01 #

    결국 졌습니다. 전적으로 완패한 시리즈네요.

    마이크 브라운은 정규시즌에 보여주었던 여유의 10분의 1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이럴꺼면 로스터뎁스 필요없이 주전 5명한테 샐러리 다 몰아 주는게 나을 뻔했습니다. 요컨데 아마레를 데려오는 편이 좋았겠죠.

    이보다 더 어린 르브론은 겁이 없어서 플옵에서 날아 다녔던 걸까요, 아직도 어리다고 하기엔 그 전의 위력이 떠올라서 뭔가 이해가 안됩니다. 어쨌든 브롱이는 아직 멀었는데 이제 클블을 떠나겠군요.
  • 폭주천사 2010/05/13 23:37 # 삭제 답글

    클블에서는 운동능력에서 우위를 가져갈 수 있는 라인업을 돌릴만도 한데 말이죠.

    막판에 몰렸으니 선수들 부담감이 장난 아니겠습니다.
  • 우쓰우쓰 2010/05/15 03:05 #

    죽은아이 불알만지기 이긴 하지만 폭주천사님 말씀이 바로 맞아 떨어지는 경기가 정규시즌에 있었습니다. 78-77 로 뒤진 상황에서 클블은 서군-문-르브론-힉슨-바레장이라는 라인업으로 운동능력 찍어 누르기를 시전했고 당시에도 론도를 막진 못했지만 결국 20점차 이상의 대승을 거두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문제는 이런 경기를 저같은 일개 팬도 기억하고 있고 심지어 폭주천사님은 보지 않고도 지적을 하시는 정도인데, 마이크 브라운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겠죠. 차라리 기억을 못한 것이면 낫겠지만 알고도 무서워 쓰지 못한 새가슴이라면 희망은 없는 것 같아요. 다른 감독이 필요하나 그 전에 르브론의 거취가 더 중요할 것인데 아주 씁쓸한 시즌 마무리입니다.ㅠ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