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ller Crossover

wooss2oov.egloos.com

포토로그



[싸커]호주전 간단평. 공놀이

제가 국대 경기 끊은 지가 어언 일년은 된 것 같은데 어제는 워낙 한가한 데다가 요새 스타도 비시즌이라 그냥 축구나 보자. 이러면서 마음 비우고 봤습니다. 그 전에 무한도전 포만감에 젖어서 부담없이 봤죠. 우와 근데 이건 뭐니.;;
2002년 이후로 이렇게 신명나는 경기가 또 있었나 싶을 정도로 경기력이 좋았습니다. 특히 전반전. 한 경기로 판단하는 우를 범하고 싶지는 않지만 해외 진출 러시가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음을 보여주지 않았나 싶구요. 앞으로 국대 경기의 유혹이 조금씩 커질 것도 같네요. 짧게 코멘트 하겠습니다.


- 일단 수비. 이정수 골도 넣고 합격점. 전투적이면서도 똥줄 타는 상황에서 침착함까지 엿보였는데 멘탈이 좋다는 느낌을 받았다. 조용형은 상대적으로 조급한 모습을 노출함.

- 이 날 전반전에는 중원싸움을 압도했는데 MVP는 기성용. 운동량도 많고 짤라주는 패스에 넓은 시야, 그리고 위력적인 세트피스까지 진짜 '한국의 카카' 이런 오바가 나올만 했다. 근데 사실 김정우가 그렇게 잘한 건 아니었다고 보는데 여기선 호주에 문제가 있었다고 봐야할 듯, 공격 전개시에 유동적인 움직임이 거의 없었고 심지어 역습 상황에서도 공간이 겹치는 아쉬운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중앙에 맥도날드 배달부 한 명이 의외성 있는 움직임을 보여줬지만 그 외에는 예측 가능한 플레이들 이었고 공간도 확보하지 못하는 모습이라서 실망. 잘 몰라서 그러는데 얘들이 호주 국대 1군 맞나요?

- 박지성, 이청용은 정말 신명나게 잘 뜀. 박지성은 이제 절대 한 경기 이상 안 꼴아 박는 부동의 에이스고 이청용도 어제 정도라면 덜 까도 될 듯하다. 그래도 경쟁자는 있었으면 하는데 설기현 꼬락서니를 보니까 에혀....

- 설기현은 그따구 경기력에도 득점, 이동국은 괜찮은 경기력에도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내가 봤을 때 둘 다 잉여자원이 될 확률이 높음.

- 공, 수에서 높이 문제. 특히 수비에서 높이 문제가 심각하다. 김동진-이영표는 답이 없는 수준이고 이정수도 역부족. 호주에서 머리에 밴드하고 있는 친구 완전 탐나던데. 조용형은 장기적으로 서브로 돌리면서 높이 있는 수비수를 중용하는 방향이 좋지 않을까 싶다. 물론 허정무는 안그러고 싶겠냐만. (이 부분은 이운재의 책임도 크다고 보는데 공중 볼이 떴을 때 너무 높이가 낮고 펀칭이 불안정해서 뛰어나오면 '위험 하다' 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 박주영에게 결함이 하나 있다면 잽싸게 믹스트존을 빠져나가서 인터뷰를 띵긴단 점이다.ㅋㅋㅋ 이것도 억지로 그냥 만들어 낸 것이고 기량이나 멘탈면에서 이제는 대표팀 공격의 기둥이라고 봐도 무방하지 싶다. 소속팀에서도 잘하고 부상만 당하지 말아라.

- 염기훈 조커 좋습니다. 좋고요.

- 남일이 횽 거의 1년만의 복귀전이라는데 변하지 않은 것은 타고나 파이터 기질임을 확인 할 수 있었다. 11:1 로 싸워도 안 질듯한 저 포스. 개인적으로 수비형 미들 자리가 불안하기 때문에 김남일의 부활은 바람을 넘어선 당위라고 까지 할 수 있겠다.


- 재밌었습니다. 끗^^
      

덧글

  • Hadrianius 2009/09/07 00:39 # 답글

    자국 리그가 없는 나라가 어떻게 되는지를 호주가 아주 잘 보여주고 있지요. 히딩크 이후로는 걍...
    호주가 두명 빼곤 월드컵 멤버입니다. 그러고도 이렇게 됬다는 건 아주 시망크리 탄다는 거죠.

    박주영은 천재 맞음.. 확실히 밖으로 나가니까 뭘 배워오네요. K리그도 요새 늘긴 느는데 코칭도 좀 늘었으면 합니다. 김정우는 제가 젤 싫어하는 타입이고.

    곽태휘가 좀 중용되지 않을까 싶네요.
  • Hadrianius 2009/09/07 00:40 #

    아, 리그가 없는게 아니고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거.
  • 우쓰우쓰 2009/09/07 16:48 #

    아- 호주 제법 1군이었네. 그럼 역시 호흡의 문제였던 것 같고, 말한대로 리그 활성화가 안되서 애들이 좀 무거워진듯;;

    박주영은 천재고 걸맞는 물에 보내져서 참 다행. 그리고 의외로 적응력도 뛰어난 모양이고.
    김정우는 난 그렇게 싫어하는 타입은 아닌데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있어서 좋게 말하면 공수밸런스가 좋다는 건데 나쁘게 말하면 이도저도 아니란거.. 어차피 기성용 보디가드라면 좀 더 전투적인 친구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고 오히려 기성용아닌 김두현이 주전이었다면 김정우랑 조합이 괜찮을 것도 같은데...

    곽태휘는 정말 잘하나?! 다들 곽태휘 곽태휘 하는데 내가 아는 거라고는 이 분 유리몸이라는거;;

  • Lucypel 2009/09/07 00:56 # 답글

    수비형 미들은 조원희가 있지요. 개인적으로 수비력 자체는 조원희가 김남일을 월등하게 앞선다고 봅니다. 문제는 언제나 그렇듯이 카리스마나 존재감이라는거. (웃음)

    저는 개인적으로 김정우도 괜찮게 봐요. 뭐랄까 존재감은 없지만 그저 무난하게 공수 양면을 이어줄 수 있는 자원이랄까요. 다른 선수들은 좀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에 특화된 모습을 보여주지만, 김정우는 그렇지 않아서 여러 모로 쓸모가 좋은 자원이라고 생각합니다. 4-4-2나 4-3-3이나 연결 고리로 쓰기에는 그만한 선수가 없어 보여요.

    아아, 이동국은 어서 국가대표로 10경기 연속 해트트릭하고 주워먹는다고 까여야 할 텐데요. (....)
  • 우쓰우쓰 2009/09/07 16:52 #

    조원희의 대인 수비력은 저도 높게 평가하는데요. 그런데 조원희는 운동량에 효율이 조금 떨어진다고 봅니다. 신체조건도 약간은 부족하고, 공격쪽에서는 큰 기대를 하기가 어려워서 국대 주전감은 아닌 것 같아요. 이게 말씀하신 존재감이나 임팩트의 문제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이탈리아의 카모라네시 선수를 제가 좀 싫어하는데 조원희가 비스무리한 느낌을 주네요, 주관적인 평가입니다)

    저도 김정우 그렇게 나쁘다고 보지는 않는데 김남일 캡틴 시절 포스가 워낙 후덜덜해서요. 차라리 02년 김태형처럼 완전 보디가드 형태의 선수가 더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어차피 이제 중원은 기성용한테 맞기고 이청용-박지성이 운동량은 충분하거든요. 김정우의 강점이 드러나기 힘든 상황인 것 같네요.

    아아, 이동국은 까야 제맛이긴 한데 호주전에서도 까여야 했는지는 정말 의문입니다. 막판 10분간은 안보였지만서도;;ㅋㅋ
  • 바른손 2009/09/07 09:55 # 답글

    저도 풀로 봤어요.경기가 참 스피디하고 재미있더군요.
    최근엔 K리그 경기도 자주 챙겨보는 편인데, 전체적으로 최근 본 경기는 다 재미있네요.
    얼마전 부산-포항 결승도 그렇고, 국대경기도 그렇고 ,수원-강원 경기도 그렇고.

    국대경기도 활동량이나 패스가 인상적이었습니다.중앙수비수 1명과 김동진-이영표라인, 그리고 김정우의 자리는 조금 더 경쟁이 붙어서 좋은 선수가 나왔으면 좋겠어요.
  • 우쓰우쓰 2009/09/07 16:57 #

    네. 요새 K리그도 재밌다는 분들이 많네요. 기본적으로 축구는 보는 것보다 하는 걸 좋아해서 좀 제대로 꽂히는 경기만 보는 편인데 한 번 봐야겠네요.

    이번 국대 경기는 참 재밌었습니다.

    이영표 코멘트를 안했는데 왼쪽은 안될 것 같아요. 공수 전개는 그렇다치고 왼발 크로스가 무슨 아리랑 볼 같아서....
  • 33Hill 2009/09/07 14:40 # 답글

    팀이 이제 거의 궤도에 오를려고 하네요. 그사이 해외진출이 이루어지면서 팀전체적인 시선자체가 좋아진 느낌이 많이 듭니다.
  • 우쓰우쓰 2009/09/07 16:59 #

    네. 젊고 유망한 선수들이 해외로 진출하면서 실력적으로도 성장하고 동기부여도 되는 효과가 있는 것 같네요. 피지컬적인 면만 보완이 되면 국대 제2의 전성기도 가능할 정도로 신-구 조화가 잘 된 것도 호재구요. 그런데 부족한 부분이 명확한데도 딱히 대안이 떠오르지 않는 게 조금 아쉽네요;;ㅠ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