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ller Crossover

wooss2oov.egloos.com

포토로그



클블 개막전 후기. 공놀이


오프 시즌에 한 번쯤 정리를 해볼까 했는데 프리시즌 보니 너무 설렁설렁 하길래, 일단 개막전을 보기로 했습니다. 우선 첫 경기치곤 굉장히 잘한 경기라고 생각합니다. 뭐, 브롱이 슛감도 별로고 역시나 자유투 때문에 말아먹긴 했는데 그 부분이야 한 두번 보는 것도 아니고 해서... 열은 받는데 그렇다고 딱히 개선 방안이 있는 건 아닌 것 같아요.

매냐에서는 클블 승리를 예상하시는 분이 꽤 있었는데 솔직히 저도 기대를 하긴 했습니다. 근데 이건 어디까지나 보스통에서 론도가 쉰다는 정보 때문이었구요. 뚜껑을 열어보니 론도는 그 쫄깃쫄깃한 근육을 꿈틀대고 있더군요. 거기다 원정.


모윌-서군-블옹-벤-일가 스타팅으로 나왔는데 이건 사실 어느 정도 예상된 수순이었구요. 초반부터 수비로 몰아쳤습니다. 오늘 피어스가 솔리드하지 않았다면 클블이 분명히 이겼을 것 같은데 오늘만큼은 블옹이가 피어스에게 밀렸습니다.
1쿼터에서 숨막히는 로테이션은 아직 들떠있는 보스턴의 패스길을 많이 차단했구요. 가넷을 향한 빅벤의 피지컬한 압박도 상당히 좋았습니다. 그래도 피어스가 꾸역꾸역 따라오더군요. 1쿼터 버저와 동시에 이루어진 폴피의 공격은 르브론이 확실히 벤치 마킹할 필요가 있습니다. 코비나 빌럽스는 저런 상황을 만들어 놓고 페이크로 파울을 얻어내기도 하는데 블옹이는 자유투가 없으니까능;;


모윌은 정말 굿픽입니다. 운반도 좋고 엔트리도 잘 넣어 주더군요. 게다가 속공시 스피드는 후덜덜;; 그런데 신장의 열세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어서 레이나 토니 알렌과 가끔 매치되었을 때 상당히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구요. 이건 부비도 마찬가지였고, 게다가 부비나 모윌은 볼운반도 담당하다 보니까 그런 수비의 부담이 고스란히 서군에게 갑니다. 그 결과 서군이는 오늘 공격에서 별로 공헌하지 못했죠. (샤샤, 접이학 이 신발람들 쫌만 기달리세요^^)


프론트 코트는 대만족입니다. 수비에서는 2쿼터 중반 포우에게 좀 털릴 때 이후로는 정신줄을 놓지 않았구요. 다만 로테이션이 됐을 때 미들레인지를 너무 비워두는 경향이 있던데 뭐 이건 론도나 토니 알렌이 워낙 잘 파고 들기 때문에 좀 의도된 포지셔닝이 아닌가 싶습니다. 결과적으로 그 위치에서 슛을 좀 많이 맞긴했죠.
공격은 일가가 적절하게 해주고(2분여 남기고 오펜 파울은 아깝다우ㅠ) 바레장도 연마한 공격력까지는 모르겠지만 적절한 위치 선정과 풋백으로 도움을 많이 줬습니다. 롸잇도 10분여 출전했는데 보디가드로 좋은 모습 보여줬습니다.


빅벤 같은 경우 오늘 정말 정말 가넷을 잘 막아 줬습니다. 게다가 픽앤롤을 수비할 때 보여주는 커버링은 정말 눈이 부실 정도예요. 그치만 운동능력의 감퇴는 리바운드 문제로 나타났죠. 뒤에서 들어오는 도약형 리바운딩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또한 공격에서의 존재감이 전혀 없기 때문에 오랜 시간을 나올 순 없었죠. 정말 너무 맛있어 보이는 계륵이 아닌가 싶은데.... 특히 클블이 셋 오펜스 상황에서 하이포스트에 한 번 볼을 투입했다가 다시 탑으로 나오는 식의 모션을 준비한지라 핸들링이 후잡인 벤이 나왔을 땐 정말 불안 불안 하드만요. 가넷도 적극적으로 디나이하고;;


샤샤는 생각보다는(!) 좋은 모습 보였습니다. 공격에서 자신감이야 원래 있는 선수고 수비도 그럭저럭 버텨줬네요. 문제는 이 멍청한 색귀가 자꾸 어디다가 패스를 하는 거임? 빨리 체육관에 엎드려 뻗치센. 아 참, 접이학이도 델꾸와서 같이 뻗치센.
서군이가 모윌과 파트너를 맡다보니 초반부터 수비 부담이 큽니다. 레이 따라다니다가 갑자기 토니가 상체로 뻥뻥 밀고 들어오는데;; 이럴 때는 샤샤랑 접이학이 좀 해줘야죠. 아 답답한 넘들.


마지막 공격은 모윌이 했으면 싶지만 사실 르브론이 해야하는 게 맞고 그래서 실패했지만 불만은 없습니다. 자꾸 느껴야죠. 이런 상황에서의 숱한 패배들. 박빙의 상황을 허탈하게 만드는 자신의 자유투, 어깨뽕 때문에 돌파 이후에 인 앤 아웃 되는 모습, 이런 걸 자꾸 시뮬레이트 해야합니다. 그래도 오늘 전체적으로는 많이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합니다. 4쿼터의 모습은 아쉽지만 그것도 상대가 보스턴이었단 걸 감안하면 확실히 좋아졌습니다. 게다가 볼을 돌리고 자신의 몸을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점이 기특합니다.


블옹이가 포지셔닝을 잘못한 건 아닌데 보스턴(특히 가넷!!)의 수비는 그 라인을 완벽하게 봉쇄하고 블옹이의 미들레인지 진입을 사전에 차단하더군요. 그래도 안쪽에 자리를 잡고 공격하는 모습이 몇 번 나왔습니다. 홈이었다면 두어 번의 파울콜이 유리하게 불렸을텐데 이러면 경기 흐름은 달라질 거고, 오늘은 원정이라서 실효가 좀 적었습니다만...
그리고 넣어주고 컷 들어가는 것은 서군이가 해주고 모윌은 스팟을 잡던가 스윙을 해주는 편이 나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움직임이 있는 상황에서 서군이는 슛을 못 쏘더군요. 자신감도 없고 리듬도 못잡고.


어쨌든 공격에서 볼 무브, 몸 무브가 많아진 것은 고무적입니다. 가넷의 리커버리, 피어스의 파이어 모드로 패한 경기이긴 했지만 역시 보스턴 홈에서 이 정도로 끈끈하게 따라갈 팀은 동부에선 얼마 없습니다. 물론 홈에서 특히나 더 들이대는 론도와 토니, 포우를 막지 못한 건 아쉽긴 합니다만 그건 그만큼 보스턴이 강하다는 반증이 되겠죠. 그래도 분명히 포지의 공백은 있습니다. 못 넘을 산은 아닌 것 같아요.


개막전을 패하면서 시작했습니다만, 기사단의 시즌은 이제부터 입니다. 기대가 많이 되구요. 백코트의 역할 분담을 확실히 해주고 하프코트 상황에서 호흡만 가다듬으면서 불필요한 움직임들은 상쇄해 나가면 앞으로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거란 희망을 가져봅니다. NBA가 개막하고 최연성도 복귀하고 곧 임요환도 전역을 합니다. 그냥 마냥 신나는 군요^^


덧, 접이학아 너 트레이드 멤버란 핑계 인제 안통하거든. 너 왕따니- 왜 혼자 다른 플레이하니 ㅠㅜ
덧2, 그니깐요- 마감독님 공격도 좀 연습하게 해달란 말입니다. 전술만 알려주고 왜 시간을 안줘요~~
덧3, 근데 LA Lakers 진정 후덜덜 하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